나트륨저감화 자료실

  • Home
  • 나트륨저감화
  • 나트륨저감화 자료실
제목 공지 |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외식사업가 백종원씨를 또 저격했다.
작성자 외식산업연구소
작성일 18-12-17 14:55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외식사업가 백종원씨를 또 저격했다.

황씨는 11일 자신이 직접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황교익 TV ’를 통해 ‘다섯 가지 맛 이야기-두 번째 에피소드, 단맛’을 공개했다.


그는 1부 영상에서 설탕이 인간에게 얼마나 유해한지 설명하면서 당에 중독되고 있는 현상을 비판했다.

그는 “단맛이 강한 음식들을 먹다 보면 식탁에 차려진 음식이 사라지는 것을 본다. 우리는 그것을 맛있다고 착각한다. 이 일을 가장 잘하는 분이 백종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된장찌개 등에 설탕을 종이컵으로 넣으면서 ‘슈가보이’라는 별명을 (얻었다)며 법적으로 문제없지만 당에 대한 경계심을 무너뜨린다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2부에서도 백씨 레시피를 저격했다.

황씨는 “단맛을 제대로 느끼려면 평상시 음식에서 단맛을 빼야 한다. 음식의 쾌락을 제대로 즐기려면 백종원의 레시피를 버려야 한다”라며 “백종원이 TV 에서 가르쳐주는 레시피 따라 해 봤자 그 맛이 나지 않는다. 손이 달라서가 아니라 레시피에 빠진 게 있기 때문이다. 결정적인 것은 MSG 의 차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 TV 에서는 MSG 넣는 장면이 안 나오지 않느냐. 그러나 백종원의 책만 봐도 MSG 를 듬뿍 넣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의 요리 레시피가 완성될려면 MSG 넣는 걸 보여줘야 한다. 방송 관계자에게 물어보니 녹화 때 백종원은 MSG 를 다 넣는다고 하더라. 제작진의 편집 때문에 안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 MSG 넣는 요리사는 실력 없다고 생각할 거다. 아마 백종원 인기가 쭉 떨어지면 시청률도 떨어질 수 있으니까 PD 나 방송 제작진이 그 부분을 잘라서 버린 것”이라며 “그런데 그렇게 하려면 백종원이 ‘괜찮아유 당뇨병하고 관계없대유’라는 장면도 편집해서 버렸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백종원의 미덕은 요리를 아주 쉽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을 가르쳐주는 것”이라며 “누구나 요리 초보자도 따라 하는 레시피를 가르쳐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이런 요리법은) 예전에도 있었다. 10~20년 전부터 3분 요리, 초간편 요리 레시피 다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 “내가 ‘백종원 요리법을 따라 하는 분이 있냐’고 질문하면 백 명 중 한 두 명이 (그렇다고 답한다.) 1~2%정도라는 거다. 아직도 (백종원이) 쉽게 만들어 주는 방법을 가르쳐줬다고 하는건 조금 그렇지 않을까. 왜 그런 말을 붙이고 있는지 잘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황씨는 추가 저격을 예고했다.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것으로 백종원에 대한 언급이 끝난 것이 아니다”라며 “나는 백종원 개인에 대한 관심으로 이 방송을 하는 것이 아니다. ‘백종원 현상’에 대해 말할 뿐이다. 더 정확히는 ‘백종원 팬덤 현상’”이라고 밝혔다.


그는 ‘백종원의 골목식당’ 막걸리 테스트에 대해 언급하며 “방송에서는 백종원이 다 맞힌 것처럼 편집돼 있었고, 내 지적 이후 나에 대한 비난의 화살이 날아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모든 일이 ‘백종원 팬덤’에서 시작한 것이라고 분석한다. 백종원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 아니라, 시발점이라는 뜻이다. 나에 대한 날조와 억측의 공격에 일종의 뇌관 역할을 한 것이다. 나에 대한 공격은 공격이고, 백종원 팬덤에 대해 말을 하지 않을 수가 없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나는 그 어떤 팬덤이든 경계한다. 정상적인 사고를 방해하기 때문”이라며 “팬덤을 필요로 하는 산업이 있기에 팬덤을 조장하는 작업을 한다고 해도 시민 입장에선 이를 늘 경계해야 한다. 음식문화 판에서도 똑같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교익 TV 는 감칠맛 편을 지나 신맛과 쓴맛, 후각과 촉각 등의 주제로 방송할 것이다. 백종원 팬덤이 어떻게 형성됐는지도 분석할 것이다. 아직 본론에 이르지 않았다는 뜻”이라고 적었다.


배너광장

  • 컨설팅
  • 교육
  • 기타

Quick

TOP